[소비] 젖?과 꿀이 흐르는 땅 태국(나홀로 태국 여행기 1탄)

태국(방콕,파타야) 리얼 생생후기

[소비] 젖?과 꿀이 흐르는 땅 태국(나홀로 태국 여행기 1탄)

99 소비 45 5,518 2017.04.22

안녕하세요 쌕시 미공자 꺄하 소비 인사드립니다.^^;

잘들 지내고 계시지요? 

Heesu007님 팀과 조인해서 태국에 다녀오려다 일정이 맞지 않아서

에잇 이때다 하고 나홀로 태국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여럿이 함께 하는 여행은 그 나름의 재미가 있고

혼자 하는 여행은 또 그 나름의 재미가 있는 법이지요 ㅎㅎ

혼자하는 태국 달인 여행기... 시작합니다. *^^* 휘리릭~!


" 우와 ... 너 샤워하니까 머리가 촉촉하게 젖어서 넘 쎅씨한데? "(*^0^*)

" 웅? 옵빠...  나 머리만 젖은거 아닌데..

" 아.. 너 진짜.. - -+ 일단 누워봐 (휘릭~~~^ㅠ^)

" 으읍.. 옵빠... 아악.. 더 깊게... 으읍.. =0="

" 하악..학.. 나 나올꺼 . .  하.앗"

(두 다리로 내 엉덩이를 힘껏 껴안으며...촤락~!) 옵빠 안에다 싸줘!!! 

"흐읏..." ( 촤아악~! 브르르... @[email protected]:)

"사... 사랑해.." "나두.. 옵빠.."

~~~~~~~~~~

'띵동~ 띵동' 똑똑똑~~

"아앗.. 오빠 누구야???"

"으응?? 아.. 가이드 형님 온다그랬는데? 오셨나보다! "

"악~! 옵빠~! 그걸 지금 말하면 어뜨케?? - -+/ !!" (후다닥~!!!)

급히 옷과 수건을 챙겨들고 샤워실로 뛰어들어가는 바니의 뒷모습을 보며

담배를 하나 꺼내 물고 문을 열었다.. 

" 어머~! 형님~! 오셨어요? " (*^^* 살랑~ 살랑~ ) 아무일 없었다는 듯.. 

" 아~~ 예 소비씨.. - -;; 엉덩이는 흔들지 마시구요.. -_-+(흠... 흠..)
" 요즘 송끄란 축제때문에 차가 너무 밀려서요허헛.. 
   썽태우(태국 미니 노선버스) 통째로 빌려 타고 왔습니닷 핫핫~ 8^0^8"



" 와~~ 울 가이드 형님 역시.. 클래스가.. 남다르시네욧~! *^^*까앗~~

버스를 통째로 빌려서 타고 오신 가이드 형님과 마주앉아 

담배 연기를 내뿜으니 내가 태국에 있음이 실감이 났다. 


이틀전...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 내려 ABC피켓을 들고 있던 가이드 형님을 만나

차로 두시간... 파타야에 도착한 소비는 허기를 달래려 한식당으로 향한다.

" 소비씨 예전에 위해에서 뵙고.. 오랜만이네요? ㅎㅎ"

" 네 형님.. ^^ 그간 강녕하셨는지요? ㅋ " 

이미 예전 위해 여행에서 안면이 있던 가이드님이 나오셔서 

간단히 그간의 안부를 물은 후 본격적인 탐색에 나선다.. 

" 저는 일단 이번 여행의 목표는 힐링입니다요~ㅎㅎ"

" 움.. 송크란 때문에 많은 선택지는 없지만 믿으시죠? ㅋㅋ"

" 그럼요~~ 가이드님 말이라면 뭐든 따르지요 ㅎㅎ"

사실 김실장님으로 말씀 드리자면... 길가다 아무 아가씨나 찍어도 

최고의 마인드 교육까지 시켜서 데려오시는 능력자 임을 알기에

이번 여행도 아~~ 무 걱정이 없었다. 

"소비씨 그나저나 힐링은 어떤 종류를 말하는 거죠?"

" 에이... 당연히 건전하게 술과 여자죠옹~ 수줍~*^^* "

" (-_-;; 너..이색히 그럴줄.. ).. 흠흠.. 아 네.. 그럼 일단 ...
   건전?하게 KTV로 가실까요? - -;; "

이렇게 해서 우린 길건너 모자리나(가칭-_-;) KTV로 향했다.

한국에선 강남 최고의 룸으로 쳐도 손색이 없을 태국 노래방에 

일단 양주와 맥주와 안주를 좌악 깔아두고 있자니 사장님이 들어오신다.

" 저.. 아가씨 초이스 하시지요~~~ "

" 네? 아가씨는 방에 들어오지도 않구...? 무슨 초이스를? 0_0??"

" 허헛.. 애들이 많아서요... 복도에 세워놨습니다. 나와보세요"

" 에?? 여기 무슨... 강남 '야구장'이에요? 미러 초이스??? 0_0?"

사장님을 따라 밖으로 나가보니.. 과연...

복도를 따라 어림잡아 5~60명은 되어 보이는 아가씨들이 쭈욱~~

"와~~~아... 이건 뭐..." (-_-v 의자왕이 된듯한 기분을 느끼며..)

복도를 한참 서성이던 소비..  

의자왕이 매일밤 삼천궁녀를 앞에 세워두고 이랬을까를 상상하며

가장 맘에 드는 아가씨를 초이스해 룸으로 들어간다. 

"아참~! 저. . 혼자 얘 끼구 노는거 재미 없는데.. 김실장님두 데려 오시죵"
"제가 오늘 여기 쏩니다요~~ 냐하핫~!"

왕이 된듯한 기분에 한껏 업된 소비는 김실장님 아가씨까지 데리고 

기세 등등하게 룸으로 입장한다. -_-;;; 

사실 혼자 여행에 뻘쭘히 나만 노는것 보단 김실장님을 벗삼아 신나게 놀고 싶었다

역시나 우리 실장님 기대를 져버리지 않으시고 술자리 분위기는 확실히 챙겨주신다.

한국식 플레이에 익숙한 소비... 일단은 달인 아가씨가 아니다보니...

자연스레 룸플레이로... 손부터 아가씨 가슴에 들어가는데...

아가씨 쑥스러운지 소비 손을 빼고 살짝 비켜 앉는 모습을 포착한 실장님..

벌떡 일어나  바로 노래방 사장님 면담 - -;; 

순식간에 아가씨 둘다 교체되는 신속함... 역시.. 대단하시다..

"실장님... 저.. 괜찮은데.. 그냥..천천히 친해져보죠 뭐"

"아닙니다. 놀려고 왔지 비위맞춰 주려고 온거 아니죠~!"
"지금 들어온 애들은 사장 추천이니 확실합니다. 한번 보시죠"

아니나 다를까 새로 들어온 친구들은... -_-가히 프로급의 마인드..

내가 가만히 있어도 내손을 끌어다 치마 사이로 집어넣는다.. 흐..ㅎ

"옵빠.. 미안.. 나 팬티가 너무 젖어있어서... "



"아.. 아니야.. 린... 오빠 집에갈래? 라면먹으러.. -ㅠ-"

룸에서 신나게 게임도 하고 아가씨들과 시간을 보낸후

시간이 늦어 룸에서 같이 놀았던 '린'을 데리고 2차를 나가기로 한다.

사실 와꾸는 달인 매니저들 보다는 못하지만 마인드는 어느정도 검증이 됐고

송끄란이랑 너무 늦은 시간인 관계로 이대로 달리는 편이 좋겠다는 판단.

룸으로 돌아와 '린'과 서로 얼굴을 마주 보니... 뭔가 쑥스럽다. ㅎㅎ

이때 린이 불쑥.. ... "오빠.. 맥주 한잔 더할래? " 하는데.. 

여친이랑 같이 있는거 같은 느낌이 확 든다. 

마치 여친과 어딘가 멀리 여행을 온듯이....

린과 손을 오붓이 잡고 숙소 옆 편의점에 들러 이것 저것 사며

"오빠 이거 맛있어~ 오빠 이거도 살까?" 하는 린을 보니


질량의 크기는
부피와 비례하지 않는다.

제비꽃같이 조그마한 그 계집애가
꽃잎같이 하늘거리는 그 계집애가
지구보다 더 큰 질량으로 나를 끌어당긴다.
순간, 나는
뉴턴의 사과처럼
사정없이 그녀에게로 굴러떨어졌다.
쿵 소리를 내며, 쿵쿵 소리를 내며

심장이 
하늘에서 땅까지 
아찔한 진자운동을 계속하였다.


첫사랑이었다.

(드라마 '도깨비' OST가 머리속에 퍼지며..)
-_-;;;;;;;;;;;;;




방으로 돌아와 술을 마셔 발그레해진 린을 보다 결국 ..

"오빠.. 나 오빠 좋아.." (*^^*수줍... 발그레~~)
"나..나두 '린' 좋아.. " ... 확.. 와락~! 츕~!!!!

이미 아까 편의점에서 부터 충분히 가득차 있던 바지를 내리고 
린에게 달려들어 간신히 걸치고 있던 목욕 타월을 거칠게 벗겨낸다

"옵빠.. 하악... " *0_0*
"가만 있어봐.. 너 밑에.. 좀 핥아..아니 닦아줄께.. -_-;;"
"허억... 옵빠.. 하악..학.."

이러다 뭔가 삼류 야설로 넘어갈듯 하여... 이쯤하고.. - -;;

린은 스타일상 적극적으로 덤비는 타입은 아니였다..

하지만...

내가 뭘 하든... 몇번을 하던..? 콘*을 쓰던 안쓰던 밖에하던 안에하던

말 그대로 뭐든 받아주는 그런 타입~! 

사실 이런 여자도 살면서 굉장히 만나기 어렵지.. ㅎㅎ

그녀의 향긋한 샴푸 냄새는 머리 끝 부터 발가락 끝까지 가득하고

수줍은 듯 폭신한 그녀의 숲에선 사과 향기가... *^^*발그레...

밤새 린의 풀숲을 헤집고 돌아다니느라 기진맥진 해진 소비는 

마지막 기운을 모두 그녀의 숲속 깊은 곳에 쏟아 넣었다... 

"옵빠... 너무 뜨거워... 너무 좋아... 옵빠 또 해도 되요~~ "

0_0/ "하아... 넌... 진짜... 천사구나~! ㅠㅠ"

그녀의 한마디에 물심양면 한국서 구박받으며 살아온 

인생이 한방에 보상받는 느낌이랄까? ㅠㅠ

'이래서 내가 달인 여행을 온거지.... ㅠㅠ'

두시간 반동안 두번의 뜨거운 몸짓으로 땀범벅이 된 린과 함께

뜨거운 샤워를 하는데 .. 하아... 이녀석... 입으로 내 몸 구석 구석을 

닦아주고 있다. ㅡㅡ;; "린... 나 이러다 죽어... "
 
샤워를 마치고 옆에 기절한 린을 바라보며 담배를 한대 꺼내 문다...

자욱히 날리는 담배 연기를 보며... 

대학 자취방에 처음 여친을 데려와 

다소곳이 껍질을? 벗기고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그녀를 안았던 느낌이 다시금 살아났음을 느낀다...

"이 ... 거.. 얼마만이지..? 내 심장이 아직 두근거림으로 뛰는구나..."

옆에 누워 쌔근 쌔근 숨쉴때 마다 볼록히 올라오는 린의 C컵 가슴을

내려다 보며... -_-;;;;  태국의 남은 여정을 두근 거리는 가슴으로 

기대해 본다.... 

- 소비의 나홀로 태국 여행기 1일차 마무리 -

추가 : 사실 이때만 해도 나의 본격적인 두근거림이 시작조차

되지 않았다는 것을 느끼지 못했었지...

To be continued . . .​

 

 





 

Comments

99 소비 2017.04.22 12:02
어제 새벽에 올린 글이었는데 아침에 보니 삭제 되어 있어서 다시 올립니다
전에 후기 올릴때 몇번 날려먹은 경험이 있어서 다른곳에 쓴 후 옮겨 적었는데
이번에 유용하게 백업해둔걸 써먹네요...ㅎㅎ
후기 올리시는 분은 사이트에서 직접 쓰시면 로그인 시간이 길어져서 자동 로그아웃 되거나 하니
메모장 등에서 쓰시고 옮기는걸 추천드립니다.
57 heesu007 2017.04.22 14:01
담에  기회되면 조인해서 같이놀아요ㅎㅎ
99 소비 2017.04.22 18:17
기회 안되어두 만들어서 갑시다ㅎㅎ
8 야스팅 2017.04.22 14:08
소설 읽는 느낌이네요  다음편 기대 되는 1인 입니다...^^
99 소비 2017.04.22 18:19
구독 감사드립니다 틈나는대로 써올리겠 사옵니다
57 오늘도고민 2017.04.22 16:04
아 ㅋㅋㅋㅋ 재미납니당 ㅋㅋ
99 소비 2017.04.22 18:20
곧 가신담서요? 그나저나 베트남 계시면 달인 베트남 지점 편히 이용하시겠네용 ㅜ부럽습니다
57 오늘도고민 2017.04.22 21:34
사실 ㅋ 2시간만하면 가는 곳이라 정말 빡세게 잡으면 2박 3일 ㅋㅋ 단타가 자주 가능하져 ㅋ
11 sabita 2017.04.22 18:15
좋고 부럽습니다
다음편도 기대할게요
99 소비 2017.04.22 18:22
댓글 감사드려요..이렇게 좋다 싫다 말씀해주시는 분들 덕에 귀차니즘이 극복된답니다!
5 충격탄불곰 2017.04.22 19:27
ㅋㅋㅋ다음편 너무 기대되요
힘드시더라도 담편을 어서 올려주세요!!ㅋㅋ
99 소비 2017.04.22 20:28
넵 정리좀 해서 올리겠습니다요
5 미니시저 2017.04.22 20:40
잘봤네요 ㅎㅎ 추천박고 갑니다.
99 소비 2017.04.22 22:14
미니시저님 센스에 감사드립니당^^
3 미안하 2017.04.22 23:04
소비님 후기...짱.
글재주가 대단하십니다.ㅎㅎ
99 소비 2017.04.22 23:39
미천한 재주 이쁘게 봐주시니 감사합니다.
3 갈바람 2017.04.23 17:05
부럽습니다! 저도 한달 정도있으면....ㅎㅎㅎ
99 소비 2017.04.23 17:15
태국 가시나보군요..  부럽습니닷
1 l969l 2017.04.25 11:13
작년올해 연거퍼 벳남만 다녀와서 이번엔 태국으러 한번 답사차원에서 함 다녀오려는데~ㅎ좋은정보 감사합니다~^^
99 소비 2017.04.26 03:27
벳남 여인들은 어떤가요 ^ㅠ^ 츄르릅!
1 빠레빠레 2017.05.23 07:07
진짜 가보고싶네요ㅠㅠ
99 소비 2017.05.23 15:38
ㅎㅎ마음이 동하셨나요?
1 끄라비 2017.05.29 16:27
잘봤습니다~ 추천 쾅~~~
99 소비 2017.06.11 16:19
감사합니다~ 뽀뽀 쾅~~~
26 핸섬바디 2017.06.12 01:06
저도 추천 콰~앙~ 뽀뽀는 사양합니다... ㅎㅎㅎ
99 소비 2017.06.29 19:39
ㅋ ㅋㅋㅋㅋㅋ 감솨
1 루팡4세 2017.06.23 21:00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
99 소비 2017.06.30 12:17
감사합니당
5 아리이시호 2018.03.16 15:20
이 책 삽니다!!
99 소비 2018.04.05 21:41
출간하면 무료 배포합니다ㅎㅎ
12 회전목마 2018.05.28 09:53
재미있게 일고 갑니다^^
99 소비 2018.05.28 12:50
감사합니다. ㅎㅎㅎㅎ
2 야야야로 2018.05.30 22:46
좋은글 재밌게 잘보고 갑니다~~~^^
99 소비 2018.05.31 00:08
감솨~!~!!!!!

찬스의 351 럭키 Point!

와우~~현장감있는 후기 잘봤습니다^^
99 소비 2018.06.01 13:21
감솨합니다ㅎㅎ
3 기리요 2018.10.22 17:08
젖과 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99 달인교관 2018.11.24 13:00
뚝뚝 떨어지지요ㅎ
3 밤출장 2018.11.21 16:10
후기 잘봣습니당~!!!
3 밤출장 2018.11.21 16:55
후기 잘봣습니당~^^ 정주행중

찬스의 130 럭키 Point!

99 달인교관 2018.11.24 13:00
우와 이 옛날 후기까지!!!
ㅜㅜ 찬스의 럭키130포인트 축하합니다ㅋ
33 상상랜드 2019.05.25 21:13
잘봤습니다
후기 정주행 감사드려요ㅋㅋ
혹시 뵙게 된다면 이빠이 잘해드릴께용♡
33 상상랜드 2019.05.26 19:28
네 감사합니다
5 qweasd78 2020.03.08 08:27
후기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추카추카 태국 무격리 입국소식 댓글+10 99 v달인교관v소비v 11.27 322 1
달인의 로고가 달라졌어요~~~ 댓글+4 99 v달인교관v소비v 11.17 834 3
[달인 직접 가이드공지] 태국으로 오시는분들은 달인이 직접 가이드 해드리겠습니다 댓글+58 M TOP달인 2018.10.02 5244 4
[태국지점]은 코스프레 이벤트 진행합니다^^ 댓글+47 M TOP달인 2018.10.02 4424 5
글작성시 필수사항입니다 댓글+20 M TOP달인 2018.09.03 1154 2
태국여행시 유용한 전투태국어 댓글+23 M TOP달인 2018.03.18 4542 4
*** 태국, 베트남 방문시 필수사항입니다 댓글+1 M TOP달인 2018.03.09 4841 2
1096 추카추카 태국 무격리 입국소식 댓글+10 99 v달인교관v소비v 11.27 322 1
1095 달인의 로고가 달라졌어요~~~ 댓글+4 99 v달인교관v소비v 11.17 834 3
1094 서울시 내에 국문결과지가 가능한 보건소 입니다 (벨군 제공) 99 v달인교관v소비v 11.16 216 0
1093 남자의 매너는 야한 손에서 나온다 ^^ 댓글+74 99 v달인교관v소비v 03.21 9225 14
1092 아래 글 오피가서 오피녀한테 실제로 하신분 있네... 댓글+69 25 구마적 01.14 9610 6
1091 백신접종한 외국인 여행객 태국입국시 격리면제 추진 댓글+24 16 pppp 01.13 3666 5
1090 구마적이 태국 가면요 꼭 부탁할게 있습니다. 댓글+18 25 구마적 01.08 3898 4
1089 [달인교관] 사왓디 캅 소비 *^0^* 달인 고수 회원님들을 위해서 댓글+31 99 v달인교관v소비v 01.03 5152 8
1088 [달인교관] 사왓디 캅 소비 *^^* 술한잔 조용히 하려는데 이쁜 미친뇬이... 댓글+19 99 v달인교관v소비v 01.03 3642 5
1087 [달인교관 소비]나쁜년 내보내고 좋은년 만나기로 했어요~~~~^^ 댓글+16 99 v달인교관v소비v 01.02 4025 5
1086 그리운 달인 어쩔 수 없이 푸게텔 다녀왔어요... ㅠㅠ 댓글+24 30 구르메발가드시 2020.12.07 3311 7
1085 팁이랑 한잔 찌끌이러 나왔어요~ 댓글+9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12.04 2526 5
1084 코로나에도 줄서서 먹는 파타야 맛집 댓글+21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12.04 1825 8
1083 파타야 길거리에서 내가꼬신줄알았는데 집가서 돌변한녀 댓글+21 17 타이마니아 2020.11.27 3276 13
1082 VIP바 Sherbet Club Bangkok 내상기 댓글+6 15 인공지능보지 2020.11.25 1936 6
1081 태국은 아니지만 홍콩서 먹은 태국녀 후기 댓글+11 15 인공지능보지 2020.11.25 3515 4
1080 소비는 왜 여자가 많을까? 댓글+36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11.23 2351 5
1079 가고싶은 마음에 쓰는 1년 전 101 Premier 방콕 댓글+10 16 존슨앤좃슨 2020.11.21 1754 6
1078 저는 성적 취향이... 댓글+11 15 인공지능보지 2020.11.21 1894 4
1077 인생 뭐 인냐 꼴리는데로 사는거지 댓글+12 25 구마적 2020.11.17 1780 2
1076 파타야 최고의 페티쉬 멤버 클럽 댓글+15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11.14 2301 3
1075 쏨2 를 불러서 사우나에 갔어요 댓글+11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11.14 2266 6
1074 차는 빼고 이쁜이만 댓글+15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11.14 2082 5
1073 Today's schedule confirmed ^^v 댓글+8 17 타이마니아 2020.11.14 1127 4
1072 이제 바꿀 때가 된건가요? 댓글+10 17 타이마니아 2020.11.14 1247 5
1071 실시간 파타야 실시간 소비~ 댓글+8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11.11 1908 4
1070 드럽게 섹시한 유혹 ㅡㅡ? 댓글+13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11.11 2088 5
1069 태국 파타야 할로윈과 러이카통 기록 댓글+4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11.11 1241 4
1068 어딘가 모르게 아이유 퓔 나는 캄보디아 이뿌니 댓글+15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11.11 1952 5
1067 할로윈은 태국이지 *^0^* 댓글+10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11.02 1736 5
1066 아.. 사장님... 내일 도착 하는데요..-_-;; 달인 예약 되나요? 댓글+9 10 발니 2020.10.26 1728 7
1065 밀실 공개까지 공개하는 파타야 bar! 댓글+21 17 타이마니아 2020.10.21 2657 6
1064 달인님 말 안듣고 내맘대로 놀면 생기는 일... ㅠㅠ 댓글+7 17 타이마니아 2020.10.18 1705 6
1063 태국 민주화 투쟁에 대한 아매바 팁이의 신박한 해석~! 댓글+10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10.17 1157 5
1062 행복하고 섹쉬한 추석 보내셔요~ 댓글+17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10.01 1672 3
1061 실시간 파타야^^♡ 댓글+23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09.19 2512 6
1060 [달인교관] 사왓디 캅 소비~ ^^ 근육 빵빵 슈퍼 매니저~ 댓글+25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09.13 3206 7
1059 [달인교관] 사왓디 캅 소비 ^^ 팁이를 끌고 바다옆 카페로 갑니다~^^ 댓글+14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09.13 2247 6
1058 [달인교관] 사왓디캅 소비 ^^ 오늘은 좀 화끈하게 달립시다 댓글+79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09.10 3392 7
1057 [달인교관] 사왓디 캅 소비 ^^ 누이 매니저와 사우나 딩굴 놀이~ 댓글+28 99 v달인교관v소비v 2020.09.06 2628 7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90 명
  • 오늘 방문자 4,307,718 명
  • 어제 방문자 10,734,962 명
  • 최대 방문자 41,970,468 명
  • 전체 방문자 1,605,470,132 명
  • 전체 게시물 19,358 개
  • 전체 댓글수 71,423 개
  • 전체 회원수 92,55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